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대메뉴 바로가기

피해예방정보

[보도자료] 취미용품 관련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지속적으로 증가 게시글 상세보기 - 작성자, 조회수, 등록일, 출처, 첨부파일, 상세내용, 이전글, 다음글 제공
[보도자료] 취미용품 관련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지속적으로 증가
작성자 신동은 조회수 66 등록일 2021-07-07 10:38:44
출처 한국소비자원
첨부파일

수집이나 개인 소장을 목적으로 완구, 서적, 음반 등 취미용품을 해외직구로 구입 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나 관련 소비자불만도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.

☐ 2021년 1분기 취미용품 관련 국제거래 소비자상담, 전년 동기 대비 79.6% 증가

한국소비자원(원장 이희숙)에 2016년부터 2021년 3월까지 접수된 취미용품 관련 국제거래 소비자상담*은 총 3,773건으로, 매년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.
2020년 에는 801건으로 2019년 749건에 비해 6.9% 증가했으며, 특히 올해 1분기에는 255건이 접수되어 전년 동기(142건) 대비 79.6% 급증했다.
* 한국소비자원이운영하는‘국제거래소비자포털’과공정거래위원회가운영하는‘1372소비자상담센터’ 접수건



취미용품에 대한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중 주목할 만한 사안은 완구(피규어*)를 판매하는
일본 소재 사업자 `니폰야산‘ (https://www.nippon-yasan.com) 관련 상담이 급증했다는 점이다.
지난해부터 올해 6월 15일까지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‘니폰야산’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19건으로, 올해에만 17건이 접수됐다.

소비자의 불만 이유는 ‘미배송·배송지연’과 ‘취소·환급·교환 지연 및 거부’가 각각 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, ‘계약불이행’이 1건이었다.
한국소비자원은 접수된 상담 건을 업무협약체결(MOU) 기관인 일본국민소비생활센터(NCAC)와 협력해 처리 중에 있으며, 이 중 9건은 원만하게 해결됐다. 

☐ 취미용품은 소비자의 거래 방법과 불만 유형이 일반 제품과 다른 특징이 있어

취미용품은 다른 제품과는 달리 사전주문(Preorder), 경매(옥션), 중고거래 등 특수한 형태로 거래되는 경우가 많고, 거래 방법에 따라 소비자불만도 다른 특징이 있다.
사전주문은 출시 지연 시 ‘결제일(승인일자)’을 기준으로 진행되는 신용카드사의 ‘차지백 서비스’의 신청 기한이 경과될 우려가 있고,
경매(옥션)는 주로 중개 플랫폼을 통해 거래가 이루어져 소비자·판매자·경매(옥션)사이트 간 책임소재 관련 분쟁이 흔히 일어나며,
중고거래는 배송대행업체가 배송 중 파손 등의 경우에 보상 범위를 제한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.



☐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완구 등 해외직구 시 더욱 신중해야

국소비자원은 취미용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
▲(사전주문 (Preorder)으로 구입 시) 출시 예정일보다 배송이 지연되는 경우 즉시 사업자에게 배송 상황을 확인할 것,
▲(경매(옥션)로 구입 시) 취소·환급·교환이 제한될 수 있으 므로 미리 사업자의 약관 및 규정을 검토할 것,
▲(중고제품 구입 시) 배송대행 신청 전 피해 보상 범위나 보험 적용 여부 등을 확인할 것 등을 안내했다.
아울러 ▲배송지연 및 사업자 연락두절 등 소비자피해 발생 시에는 입증자료(거래내역, 메일내용, 사진 등)를 구비하여
결제한 신용카드사에 ‘차지백서비스’를 신청하거나 페이팔 분쟁해결센터에 ‘분쟁 및 클레임’을 신청하여 도움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.

한편 소비자피해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해외 구매대행과 관련한 피해는 `1372소비자상담센터'(국번없이 1372)에,
해외 직접구매와 관련한 피해는 `국제거래 소비자포털(http://crossborder.kca.go.kr)'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.

*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.

 
다음글 [보도자료] 전 국가·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연장
이전글 [보도자료] 외교부, 전 국가·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재발령