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대메뉴 바로가기

피해예방정보

[보도자료] 해외직구 로열젤리 일부 제품, 국내 기준에 미달해 게시글 상세보기 - 작성자, 조회수, 등록일, 출처, 첨부파일, 상세내용, 이전글, 다음글 제공
[보도자료] 해외직구 로열젤리 일부 제품, 국내 기준에 미달해
작성자 정형우 조회수 46 등록일 2021-10-13 15:08:38
출처 한국소비자원
첨부파일

코로나19 환경의 장기화로 건강과 면역력 향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
로열젤리 관련 제품의 수입·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.

이에 한국소비자원(원장 장덕진)이 시중에 유통·판매 중인 로열젤리 관련 제품 20개*를 대상으로 품질을 점검한 결과,
해외직구를 통해 유통되는 일부 제품은 최소한의 품질기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했다.
* 온라인 판매(14개), 홈쇼핑(온라인) 판매(3개) 및 주요 백화점 오프라인 판매 제품(3개) 선정

☐ 일부 해외직구 제품의 10-HDA* 함량은 국내 ‘로열젤리제품’ 기준에도 미달

로열젤리 관련 제품은 ‘로열젤리류’로 분류되고, 세부적으로는 순수하게 로열젤리만을 원료로 한 것은 ‘로열젤리’,
첨가물을 포함시켜 제조·가공한 것은 ‘로열젤리제품’으로 구분된다.
로열젤리류의 품질은 지표물질인 10-HDA(10-히드록시-2-데센산) 함량으로 판단하며,
제품의 유형(로열젤리, 로열젤리제품)별로 함량 기준**이 다르게 설정되어 있다.
* 10-HDA : 로열젤리를 구성하고 있는 중요한 지방산의 하나로 로열젤리의 품질을 평가하는 지표물질
** 로열젤리(1.6% 이상, 건조제품은 4.0% 이상), 로열젤리제품(0.56% 이상)
(「식품의 기준 및 규격」,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제2021-69호)

시험검사 결과, 해외직구를 통해 구입한 7개 중 2개 제품의 10-HDA 함량은 각각 0.03%, 0.18% 수준으로
기준치가 가장 낮은 ‘로열젤리제품’(0.56% 이상) 품질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

☐ 해외직구 제품 상당수는 소비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제품명을 사용하고 있어 주의해야

해외직구 7개 중 4개 제품*은 제품명 및 판매페이지에 ‘생로열젤리’, ‘로열젤리 파우더’ 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있어
첨가물이 일체 들어가지 않고 로열젤리로만 구성된 제품으로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었으나,
‘로열젤리’ 기준(1.6% 이상, 건조제품 4.0% 이상)을 충족하지 못했다.
*‘로열젤리제품’ 기준(0.56% 이상) 적용 시에는 충족



한편 조사대상 20개 중 5개 제품은 ‘슈퍼푸드’, ‘장수의 비법’과 같이
과학적근거가 없는 추상적 용어를 사용하는 등
부당한 광고에 해당할 수 있는 표현을 기재하여 개선**이 필요했다.
*「식품 등의 표시·광고에 관한 법률」및「식품등의 표시기준」
** 소비자가오인할수있는내용을게시한5개중3개사업자는권고를수용해광고내용을개선함.

☐ 로열젤리 관련 제품에 대한 품질 관리·감독 강화 필요

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로열젤리 관련 제품을 구입할 경우
▲국산 제품 또는 가급적 통관·검역을 거친 후 국내에 정식 유통되는 제품을 구입할 것,
▲순수하게 로열젤리로만 구성된 제품인지 등을 반드시 확인하도록 당부했다.

아울러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로열젤리 관련 제품에 대한
품질 및 광고의 관리·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.

*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.
다음글 [보도자료] 11월, 해외직구 식물류 특별검역 실시
이전글 [보도자료] 전 국가·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제7차 특별여행주의보 1개월 연장